펜드로잉 & 손그림 - 식물 일러스트 2장♪

 

요즈음.. 바빠진 시점으로 인해 이도저도 못하고 (그러면서 이것저것은 사고 있다는..?!) 덩달아 블로그 포스팅도 잘 못하고 있습니다. 갈수록 왠지 블로그가 텅텅 비어져만 가는 느낌이네요... 다시 글을 빠릿빠릿하게 올려야되는데 말이에요! 그래서 그간 그린 그림이라도 간단하게 올려보려고 합니다. 그림 자체는 의도치 않게 그렸는데, 그림을 그린 목적이 있었기에.. 어쩔수 없이 없는 시간을 내서 그리게 되었습니다. 등가교환의 법칙으로 인해 영문캘리그라피는 못하고 있는 시점입니다.ㅠㅠ

 

그래도 펜드로잉을 거의 생애 처음으로 해본 것 같은데 어려우면서도 재미있는 작업이었습니다. 원래는 식목일인 4월 5일에 올리려고 했는데 다른 일을 하느라 오늘에서야 올리게 되었습니다. 그러고보니 최근에 그린 그림의 대부분은 식물그림이었다는..!

 

.

.

.

 

우선 첫번째 그림입니다. 잉크로 찍어서 그렸던 잉크드로잉과 다르게 이번엔 펜드로잉입니다. 마찬가지로 첫번째 시도.. 계속 한가지를 팔 생각을 안하고 이것저것해보고 있는 상황이네요~ 일단 대충 찍었기 때문에 화질이 망한건 넘어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1. 종이에 대략적으로 스케치를 해줍니다. 원래는 구도를 잡는게 우선인데.. 그냥 처음이라 아무생각 없이 구도도 안잡고 막 그렸네요.ㅋㅋ

 

 

2. 아무생각 없이 펜으로 따줍니다. 스케치에서 뭉뚱그렸던 것을 살려서 자신만의 일러스트레이션 느낌을 만들어도 좋습니다. 왜냐하면 그게 그리기 편하기 때문입니다. (응?) 대신 선 자체는 떨림없이 간결하고 심플하게 그어줍니다.

 

 

3. 다 그리면 이렇게 됩니다! 이제 지우개로 슥삭슥삭 스케치를 지워줍니다.♪

 

.

.

.

 

 

4.. 지운 모습 사진을 안찍었네요. 중간 생략합니다.

 

5. 마지막으로 디테일 표현, 명암을 넣어줍니다. 결국 그냥 지저분해진듯한 느낌이 되어버렸네요..ㅠㅠ 첫번째 작품이니 충분히 그럴수도 있다 생각하고 이해를..^^;

 

식물 이름은 정확히 기억이 안나는데 아이비 비슷한 느낌의 식물입니다. 집에 걸어놓고 키우고 있는 식물중 하나인데요, 부연첨가를 하자면 제가 키우는 식물은 아닙니다. 처음부터 그리기에는 너무 복잡한 식물이었습니다. 실제로는 저 밑으로 주렁주렁 달린 줄기들이 끝도없이 더 길게 뻗어나갑니다. 차마 다 그리기엔 시간상 한계라 중간생략을 해버렸습니다. 후...

 

 

두번째 그림입니다. 마찬가지로 식물입니다~ :)

 

 

1. 구도를 잡고 대강 스케치해줍니다. 구도만 잡은 사진을 찍었어야하는데, 아쉽네요.ㅠㅠ

 

 

2. 펜으로 스케치라인을 따준뒤, 스케치를 지워줍니다. 첫번째 그림에서 4단계 까지를 훌쩍 넘어왔네요. 왠지 화분 바닥이 너무 조잡해보이지 않나요?

 

 

3. 돌을 가득 채워줍니다! 이건 그냥 자기 나름대로 아무렇게나 돌을 마구 그리면 되는 부분입니다.

 

 

4. 입체감을 주기위해 디테일한 부분을 추가적으로 표현해줍니다. 간단한 명암이나 채색작업도 포함입니다. 확실히 두번째로 그린 그림이 첫번째보다 나은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표현하기 좋은 식물이었기도 했고 말입니다.. 마찬가지로 이 식물의 이름도 모른다는 것은 함정입니다.ㅋ

 

종이는 파브리아노 드로잉아트 120g을 사용했고, 스케치할때는 연필을 써야하는데.. 깎기가 귀찮아서 샤프로 했습니다. 델가드 샤프였고요, 펜은 로트링 티키 그래픽파인 0.4mm 를 사용했습니다. 로트릭 티키펜이 다른 라이너펜류에 비해 잉크가 팍팍 나오는지, 번짐이라든지 볼드하게 나오는 부분이 같은 굵기의 펜과 비교해도 차이가 확연히 나더라고요.. 쓰기는 굉장히 좋은데 말이에요. 그래서 딥펜 잉크 시필로 검증된! 파브리아노 드로잉아트에서 작업했습니다. 질감이 사진에 찍히는건 확실히 별로인데, 번짐은 정말 없습니다! 만족스러운 만능종이네요~

 

이렇게 간단하게! 손그림일러스트레이션 작업, 펜드로잉을 마쳤습니다. :)

 

 

프레이_제이

캘리그라피, 아날로그 드로잉과 프로그램, 리뷰를 적는 프레이의 공간입니다.

    이미지 맵

    Drawing/with Pen 다른 글

    댓글 11

      • 썸네일 보는 순간 알폰스 무하가 딱! 생각났어요. 어딘지 모르게 그런 느낌이 ㅎ
        그림 그리는 분들은 종이도 아무거나 쓰시지 않는군요 번짐없는 종이라니 좋네요 ^^

      • 알폰스 무하..ㄷㄷ 그런 거물하고 비교하시면 안됩니다!!ㅋㅋ 전 그냥 동네에 널린 그림을 좋아하는 사람일 뿐이죠ㅎㅎ
        종이는 확실히 아무거나 쓰면 번지거나 각 재료의 특성에 맞게 안나오더라고요..
        여하튼 저는 그래서 실력은 없지만 장비욕심만 내는 타입이라고 보시면 됩니다ㅋㅋ

      • 드로잉 좋습니다. 색칠까지 살짝 해주시면 더 멋질 것 같아요.^^
        지금은 웹툰한다고 학원 수업듣고 있어 살짝 손을 놓았지만 작년까지 손그림도
        조금씩 그렸거든요. 그래서 더 흥미롭게 보았어요. 캘리와 드로잉쪽이 주제신가 봐요.
        둘 다 관심이 많아서 종종 놀러올께요~~ㅎㅎ

      • 답방 감사합니다! 학원 수업이라니.. 부럽네요ㅎㅎ 여건이 안되서 학원은 못다니고 있는지라 모두 독학으로 해야한다는 한계가 있어서, 시간 나는대로 열심히 해보고는 있습니다.. 저도 놀러가겠습니다~ :)

    *

    *

    이전 글

    다음 글